QUICK MENU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를 제공해 드립니다.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창작과 혁신의 기지, 우리나라 국가대표도서관
  • 작성부서 국제교류홍보팀
  • 등록일 2021-07-22
  • 조회 60
글자크기

창작과 혁신의 기지, 우리나라 국가대표도서관

정부혁신 1번가에 국립중앙도서관 서비스 다수 소개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의 ‘실감서재’*가 지난 6월 정부혁신 1번가 혁신 라이브러리 서비스에 선정되었다. 혁신 라이브러리는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의 정부 혁신 우수 사례와 자료를 검색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정리한 디지털 서비스이다. 국립중앙도서관 서비스가 정부 혁신 1번가에 선정된 것은 도서관 빅데이터 서비스인 ‘도서관 정보나루’, ‘사서의사결정지원서비스 솔로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 지난 3월 23일에 문을 연 ‘실감서재’는 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도서관의 미래 모습을 경험할 수 있는 상설 전시공간으로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에 있다.

▲ ‘실감서재’에서 만나는 도서관의 미래
‘실감서재’는 미래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실감형 콘텐츠 기술을 도서관에 적용한 새로운 시도로 5종의 콘텐츠로 구성되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수장고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수장고 영상', 차세대 도서관 검색의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검색의 미래', 일반인이 평소 접하기 어려운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고문헌·고지도를 실감 기술을 접목해 친근하고 생동감 넘치는 콘텐츠로 재탄생시킨 ‘디지털북’과 ‘인터랙티브 지도’, 내가 원하는 가상공간에서 책을 읽거나 오디오북으로 들을 수 있는 'VR 도서관'이 그것이다.
‘실감서재’는 첨단 기술이 접목된 도서관 콘텐츠를 국민 누구나 향유할 수 있는 상설 전시관으로 2022년에는 새로운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서 사전예약(https://nl.go.kr/NL/contents/N41801000000.do) 후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 이슈가 있는 테마데이터의 발굴, ‘도서관 정보나루’를 아시나요?
도서관 빅데이터 플랫폼인 도서관 정보나루(http://www.data4library.kr)는 수집한 도서관 데이터를 개방·공유하여 새로운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 연구수행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올해의 책’, ‘린드그렌 상 관련작 분석’, ‘휴가철 대출현황 분석’ 등 이슈가 있는 테마데이터를 발굴하여 국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도서관 운영과 사서 업무를 지원하는 웹 기반의 사서의사결정지원서비스 솔로몬(http://solomon.data4library.kr)이 있다.
특히, 도서관 빅데이터 사업은 참여도서관과의 연계를 통해 공공도서관 운영 및 정책연구 지원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2021년 123개 도서관이 신규로 선정되어 현재 총 1,336개 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데이터(장서, 회원, 대출) 1,931,912,525건을 수집하여 빅데이터 분석용 기반 데이터를 구축·공유하고 있다. 한편 제6회를 맞이하는 ‘도서관 빅데이터 우수 활용사례 및 아이디어 공모’가 8월 16일(월)까지 진행 중이다.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관장은 “국가대표도서관은 끊임없이 변화해야 하고, 사서는 지속해서 발전해야만 한다는 생각으로 2018년 취임 이래 부지런히 달려왔고, 그 성과가 조금씩 보이는 것 같다. 현재에도 기술의 혁신, 사회의 변화에 맞춰 기민하게 준비하고 있다. 특히, 최근 디지털도서관에 조성된 미디어창작실*은 우리 도서관의 창작기지의 역할을 견인하고 있다. 코로나 상황이 좋아져 많은 분께서 이용하길 희망한다. 향후에도 더 좋은 성과로 국민께 사랑받는 국가대표도서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도서관에 조성된 미디어창작실은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를 위한 6개의 개인 스튜디오와 촬영 전문 장비를 갖춘 그룹 스튜디오, 미디어편집석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를 위한 개인 스튜디오에서는 촬영 입문자를 위한 장비 사용 매뉴얼이 마련돼 있으며, 촬영에 필요한 카메라, 마이크, LED 조명, 배경 스크린 등을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또한 촬영 영상은 전문 영상음향 편집 소프트웨어를 갖춘 미디어편집석에서 바로 편집, 인터넷에 업로드 할 수 있다. 미디어창작실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 예약페이지에서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noname01.jpg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도서관 빅데이터 서비스 관련 :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기획과 서혜민(☎ 02-590-6230),
실감서재 관련 : 디지털정보이용과 유지현(☎ 02-590-0746)
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