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를 제공해 드립니다.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신한류 문화콘텐츠 전파에 앞장섭니다.
  • 작성부서 국제교류홍보팀
  • 등록일 2022-01-10
  • 조회 186
글자크기

국립중앙도서관이 신한류 문화콘텐츠 전파에 앞장섭니다.

- 국립중앙도서관, 세계 도서관 종합목록에 신간 도서 정보 제공 -


외국인 A씨는 평소 한국 사회와 문화에 관심이 많다. SNS나 인터넷 기사 등을 통해서도 정보를 얻고 있지만, 책을 통해 한국을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A씨는 한국에서 출판되는 책 정보를 ‘월드캣(WorldCat)’ 누리집에 방문하여 찾아보곤 한다. 한글을 잘 몰라도 로마자로 검색할 수 있어 찾는 데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다. 최근에는 ‘소확행’을 로마자 ‘sohwakhaeng’으로 검색하여 관련 도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예시)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2022년 새해를 맞아 전 세계 누구나 국내 도서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국내 신간 도서 정보 7만 건을 월드캣(WorldCat)에 새롭게 공개한다.

월드캣은 미국의 비영리기관 OCLC(온라인컴퓨터도서관센터)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180여 개국 49,000여 개 도서관이 참여한다. 연간 7천만 명 이상의 연구자와 일반인, 출판산업관계자가 월드캣을 이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월드캣에서 보유한 도서 정보는 해외 유명 검색포털이나 도서추천사이트 등과 연계되어 전 세계 독자들에게 노출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이하 도서관)은 2016년 국내 최초로 OCLC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학술서, 교양서, 박사학위 논문 등 국내 도서 정보 157만 건을 월드캣에 제공해왔다. 그리고 2021년 재협약을 계기로 향후 5년간 도서관에서 수집한 신간 자료의 도서 정보를 매년 선보일 계획이다.

도서관 관계자는 “최근 신한류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면서, 한국의 문화콘텐츠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졌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국립중앙도서관도 해외 독자와 출판관계자에게 한국 도서를 더 많이 알리고, 한국의 지식문화를 전 세계에 전파하는 데 앞장설 것이다. 이를 통해 번역서 발간이나 국내 작가들의 해외 진출 기회도 많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한국 도서의 검색결과 화면(월드캣, 해외 도서추천사이트)

1) 도서 정보: 자료를 식별하고 이용하는 데 도움을 주는 정보로 제목, 저자, 판사항, 발행지, 발행처, 발행년, 형태사항(크기, 쪽수 등), 국제표준도서번호, 가격사항 등이 포함된다.
2) OCLC(Online Computer Library Center): 1967년부터 오하이오주립대학도서관을 중심으로 전산화시스템을 기반으로 서지목록데이터를 공유하며 온라인종합목록과 상호대차 등과 같은 상호협력을 수행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기관이다. 전 세계 도서관에서 소장한 지식 정보를 검색하고 공유하기 위해 종합목록인 WorldCat을 운영하고 있다.

noname01.jpg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중앙도서관 국가서지과 최윤경 사무관(☎ 02-3483-8833),김혜진 주무관(☎ 02-590-6350)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