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메인메뉴 국립장애인도서관홈페이지 바로가기

닫기

보존용자료이용 안내

닫기

책표지

검색히스토리

닫기

검색히스토리

* 보유한도 건수는 10건입니다.
검색히스토리 목록
자료구분 검색질의어 검색건수
     

상세검색

상세검색 닫기
자료구분 선택
단행자료
연속자료
멀티미디어자료
장애인자료
웹정보자료
선택된 자료구분
  • 자료구분 선택
도서 상세 검색
도서 상세 검색
분류기호 참조
청구기호 검색
한국대학명
코드명
대학명 참조
한국정부기관명
코드명
정부기관명 참조
도서 상세 검색
발행년도 년 부터
소장기관 검색
판종유형/판종
내용형식
KDC 주제
주제명을 이용한 검색

주제명을 통해 자료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1. 주제를 입력하세요

주제명찾기
주제어 찾기

이용안내

검색방식 안내.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후방일치: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부분일치: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① 검색방식
    •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 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 부분일치- 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② 주제 입력란에 검색어를 입력하시고 [주제어 찾기]버튼을 클릭합니다.

2. 주제어를 선택하세요

목록

3. 주제어를 모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선택된 주제명

[검색결과: 0건] 주제명을 선택하세요

전자책 텍스트 일반도서 kor

교토의 밤 산책자: 나만 알고 싶은 이 비밀한 장소들

책표지 크게보기
표제/저자사항
교토의 밤 산책자: 나만 알고 싶은 이 비밀한 장소들
이다혜[1977-]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한겨레출판, 2019
형태사항
전자자료(Application)EPUB전자책 1책
주기사항
기금: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9년 텍스트형 전자책 제작지원'선정작임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표준번호/부호
isbn  9791160402704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981.32802
주제명
일본 여행[日本旅行]   교토[京都]   
자료이용안내
국립중앙도서관내(디지털열람실 예약 후 이용)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목차

[목차]

목차1 봄밤에는 잠들 수 없다 : 시간의 미감, 교토의 꽃과 계절 꽃을 느끼며 생명을 확인하는 일 : 기타노텐만구의 매화 = 24 봄은 공짜 : 고다이지 벚꽃과 결혼사진 찍는 어느 커플을 보며 = 31 봄밤에는 잠들 수 없다 : 낮의 '철학의 길'과 밤의 '마루야마 공원' = 39 애매하게 늦은 벚꽃철에 : 료안지, 그곳엔 바다가 있다 = 51 요시노에 사쿠라가 만개했습니다 : 그리운 사람을 만날 것 같은 곳 = 61 장마철의 즐거움 : 수국의 계절 = 67 가을에는 단풍의 에이칸도 : 난젠지와 공간을 가득 채운 고요 = 712 달밤에 단추를 줍는 기분 : 혼자여도, 섞여도 좋은 교토의 정원과 산책로 소중한 것은 안쪽 깊숙이 있어 : 기요미즈데라와 연애의 신 = 88 운이 좋은 당신을 위한 교토의 비밀 정원 : 조주인, 촬영이 금지된 낙원에서 = 93 요란한 밤 산책 : 본토초와《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 98 혼자여도, 섞여도 좋다 : 가모가와 강변과 정지용 = 107 밤의 철학 : 혼자 걷는 기온 중심부 = 114 새벽 장과 좋은 야채 : 오하라와 산책길 = 125 당신은 교토를 좋아하게 될까? : 시센도의 액자 정원 = 135 애매할 때 언제나 정답 : 정원의 호사, 헤이안진구 = 1493 작은 자유는 여기 있다 : 마음과 취향을 알아주는 가게와 볼거리들 주당을 위한 놀이터 : 산토리 야마자키 증류소, 산토리 맥주 공장, 아사히맥주 오야마자키 산장 미술관 = 164 더위를 쫓는 모험 : 교토부립식물원과 도요테이 = 174 심심파적의 비원 : 이웃이 없는 집, 무린안 = 182 여름이 아니면 언제? : 기온마쓰리 전야제, 요이야마 = 189 책을 산다는 일 : 츠타야와 케이분샤 = 198 살림은 싫지만 살림 도구는 좋아 : 데누구이와 후킨의 매력 = 207 부엌에 놓는 그림 : 갤러리 그릇 쇼핑 = 2144 온몸이 녹신녹신해지는 맛 : 치장하지 않아 더욱 완벽한 교토의 음식 교토풍 샌드위치 : 시즈야와 신신도의 양파 든 샌드위치 = 234 밥에 뿌려서 한 그릇 후딱 : 찬 없는 식탁에서 최고의 대안, 치리멘산쇼 = 241 더위를 기다린 사람처럼 : 교토의 여름과 물양갱 = 249 기본에 충실한 일본의 맛 : 일본 디저트 = 252 헤이안진구는 오늘도 맛있음 : 우동집 둘과 경양식집 하나 = 260 정통 교토식, 정통 일본식 : 가이세키 요리 = 271 춥거나 피곤할 때 응급 식량 : 마츠바의 니신소바 = 277 커피 마시고 쇼와 시대로 : 교토의 킷사텐 = 281 교토 '오늘'의 커피 : 위켄더스커피 = 290 프렌치토스트란 무엇인가 : 자연스러운 하루의 시작, 스마트커피 = 297작가의 말 : 무슨 일이 있어도 사랑하겠습니까 = 308

펼쳐보기

초록내용/해제내용

[초록]

“가장 반짝거렸을 때를 상기시키는 장소가 있다.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런 장소 찾기의 중독자들이다”

교토의 사계절 꽃, 산책로, 그리고 여행의 틈에 발견한 가게와 음식들
에세이스트 이다혜 작가의 네 가지 교토 여행법

특유의 정제된 언어로 책에 관해,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작가 이다혜. 신간 《교토의 밤 산책자》는 “한국에 살아? 일본에 살아?”라는 질문을 받을 정도로 숱하게 교토를 방문해온 이다혜 작가의 첫 번째 교토 여행에세이이다. 가산탕진을 부추긴 도시 1호는 서울, 2호는 교토라고 말할 정도로 작가에게 교토는 여러 이유에서 사랑하는 도시다. 처음에는 걷기 위해, 그다음에는 쇼핑을 하러, 또 그다음에는 계절을 즐기기 위해 찾은, 작가만의 애정하는 공간들을 네 가지 테마로 엮었다.
1부 <봄밤에는 잠들 수 없다>는 교토의 꽃, 계절을 주요 테마로 했다. 겨울 끝의 매화부터 봄밤의 벚꽃, 장마철의 수국과 가을 단풍숲까지, 때에 따라 색을 갈아입는 교토의 자연을 보며 시간의 미감을 느끼게 된다. 2부 <달밤에 단추를 줍는 기분>은 교토의 정원과 산책로를 주요 테마로 한다. 촬영이 금지된 낙원, 교토의 비밀 정원부터 산골마을 오하라의 세 갈래 산책길까지, 혼자여도 섞여도 좋은 교토의 산책 명소를 공개한다. 더불어 붐비지 않는 인파 속에서 여유롭게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작가만의 팁도 공개한다. 3부 <작은 자유는 여기 있다>의 주요 테마는 취향별 볼거리와 가게이다. 맥주, 위스키 애호가들을 위한 견학부터 부엌에 독특한 리듬을 만들어줄 그릇 쇼핑까지, 작가의 취향이 듬뿍 담긴 가게와 그에 얽힌 이야기로 가득하다. 맥주와 책, 식물을 좋아하고 소소한 문구용품과 소품 사기를 즐기는 사람들에겐 최고의 파트다. 4부 <온몸이 녹신녹신해지는 맛>은 이다혜 작가의 추억과 편애하는 이유가 듬뿍 담긴 카페 및 음식점을 소개한다. 교토풍 샌드위치부터 여름 별미 물양갱, 쌀쌀한 날 응급 식량 면 요리까지, 작가의 글만으로도 입에 침이 고이는 듯하다.

교토의 밤 산책은 소중한 것을 발견하는 나만의 주문이다
교토의 낮이 아닌 ‘밤 산책자’가 된 이유

작가에게 교토의 풍경은 햇볕이 쨍한 낮보단 해질녘 늦은 오후이고, 붐비는 인파 속 더딘 걸음이 아닌 여유로운 밤 산책이다. 초저녁부터 시작된 벚꽃 흩날리는 봄밤의 산책. 낮을 포기하고 밤에 구경을 하면 뒷사람에 떠밀려 녹초가 되는 일 없이 체력을 아껴가며 감상할 수 있기도 하지만, ‘교토의 밤 산책’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따로 있다.

“이런저런 생각으로 머릿속이 시끄러울 때 그 소리를 잠재우기 좋은 산책로다. 너무 길지도 않고, 너무 외지지도 않으며, 언제든 꺾어 돌아갈 수 있는. 조명 자체가 적당히 낮은 조도를 유지한 밤의 기온 뒷골목을 걷다 보면, 정말 달밤에 단추를 줍는 기분이 든다. 단추는 다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이다. 나 자신에 대한 애틋함을 느끼는 것은 이런 밤의 시간에나 잠깐 허용될 뿐이다. 해가 뜨면 그런 감정은 소맷부리에 집어넣는다.”

작가에게, 떨어지는 꽃잎과 달빛을 한 몸에 받으며 거니는 그 시간은 쓸쓸하지만 운치 있고, 사람들 속에 가려져 있던 나를 발견하는 드물고 귀한 순간이다. 작가의 감상과 시선을 따라 글을 읽다 보면 독자는 어느새 교토를 거니는 밤 산책자가 되어 있다.

인파에 치이지 않는 성수기 여행법부터 날씨, 기분에 맞는 상황별 팁까지
교토의 사계절을 경험하며 얻은 것들

이다혜 작가의 추천은 단순히 소재 중심이 아니다. 작가의 경험과 고충에서 비롯한 감상과 실용성이 모두 담겨 있다. 인파에 치이지 않고 절경을 보고픈 사람에게 추천하는 시간과 장소, 체력이 약한 사람들을 위한 성수기 여행 팁과 벚꽃철을 놓쳤을 때 유용한 관상 팁, 장마철에 여행을 떠난 이들에게 제격인 명소 추천까지 척척 이어진다. 볼거리뿐 아니라 쌀쌀한 날 한기가 잔뜩 들었을 때 찰떡궁합인 음식 등 사계절을 여러 번 경험한 작가의 디테일을 발견하는 즐거움도 있다. 게다가 각각 소재에 얽힌 추억과 작가가 만난 사람들에 관한 일화는 당장 교토에 가지 않을 사람들에게도 교토의 감성과 분위기를 선사한다.

“뭘 해야지 하는 마음 없이 느슨하게 보내는 하루”
이른 점심부터 밤까지 여유롭게 즐기는 교토

이다혜 작가의 여행법이 매력적인 또 다른 이유는, 여행자의 게으름을 아낌없이 용인한 친절한 구성과 내용에 있다. 심심한 상태를 좋아하고, 여행하는 이유 중 하나가 ‘심심하려고’일 정도라는 작가의 말에서 여행의 이유를 다시 되새긴다. 시간을 아낌없이 흘려보내고 싶어서 떠나는 여행, 모든 장소에 가보지 않아도 어떠한 긴장감도 부담도 느껴지지 않는 여행. 그런 여행이 이 책에선 가능하다.

“여행지에서 눈을 뜨면 고민하는 일이라고는 뭘 먹지, 어딜 가지, 뭘 하지 정도다. 작은 실수 정도는 좋은 추억이 되기도 한다. 교토는 내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방문한 도시이지만, 교토에 가서 뭘 하느냐고 하면 하는 게 거의 없다. 가던 곳에서 식사를 하고, 좋아하는 정원에 다시 가고, 시내를 어슬렁거리며 좋아하는 커피숍을 다니고 빵을 고른다. 그릇을 사고, 또 사고, 엇… 또 그릇을…”

이 책은 어떤 동선을 정해주지도, 무리한 스케줄이나 선택지로 여행자를 고민에 빠뜨리지도 않는다. 단지 ‘시내를 어슬렁거리며 좋아하는 커피숍에 가고 빵을 고르는’ 단출하고 소박한 저자의 여행법처럼, 작은 보폭으로도 충분히 구경할 수 있도록 교토를 알차게 돌아본다. 그뿐만 아니라 언급된 모든 장소, 가까운 버스정류장까지 입력된 QR지도 하나로, 어느 장소든 현재 위치에서 찾아갈 수 있는 방법을 알 수 있다. 때문에 언제든 ‘일정 중간에 아주 큰 쉼표를 찍는’ 여행, ‘두리번두리번, 기웃기웃하는 재미를 느끼는 여행’이 손쉽게 가능하다.

펼쳐보기

관련 분야 최신자료

관련 분야 인기대출자료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