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메인메뉴 국립장애인도서관홈페이지 바로가기

닫기

보존용자료이용 안내

닫기

책표지

검색히스토리

닫기

검색히스토리

* 보유한도 건수는 10건입니다.
검색히스토리 목록
자료구분 검색질의어 검색건수
     

상세검색

상세검색 닫기
자료구분 선택
단행자료
연속자료
멀티미디어자료
장애인자료
웹정보자료
선택된 자료구분
  • 자료구분 선택
도서 상세 검색
도서 상세 검색
분류기호 참조
청구기호 검색
한국대학명
코드명
대학명 참조
한국정부기관명
코드명
정부기관명 참조
도서 상세 검색
발행년도 년 부터
소장기관 검색
판종유형/판종
내용형식
KDC 주제
주제명을 이용한 검색

주제명을 통해 자료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1. 주제를 입력하세요

주제명찾기
주제어 찾기

이용안내

검색방식 안내.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후방일치: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부분일치: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① 검색방식
    •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 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 부분일치- 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② 주제 입력란에 검색어를 입력하시고 [주제어 찾기]버튼을 클릭합니다.

2. 주제어를 선택하세요

목록

3. 주제어를 모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선택된 주제명

[검색결과: 0건] 주제명을 선택하세요

전자책 텍스트 일반도서 kor

당신의 작은 손을 잡고: 이원경 두 번째 시집

책표지 크게보기
표제/저자사항
당신의 작은 손을 잡고: 이원경 두 번째 시집
이원경 지은이
발행사항
고양 : 좋은땅, 2019
형태사항
전자자료(Application)EPUB전자책 1책
주기사항
이용가능한 다른 형태자료:
표준번호/부호
ISBN 9791164351275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811.7
주제명
한국 현대시[韓國現代詩]   
자료이용안내
국립중앙도서관내(디지털열람실 예약 후 이용)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목차

[목차]

책머리에 : 뜨내기 인생 = 4
1부 큰 인연
나의 어머니 = 10
나의 아버지 (5) = 11
나의 아버지 (4) = 12
나의 아버지 (3) = 13
나의 아버지 (2) = 16
나의 아버지 (1) = 17
다함없는 사랑 = 19
여자이기 때문에 = 21
봄 선물 = 23
당신의 작은 손을 잡고 = 26
어느 한 여자가 = 28
알뜰한 당신 = 29
일심이체의 동행 길에서 = 31
꽃이 살아 있음에 = 36
행신역에서 울다 = 38
그해 춘삼월은 = 40
2부 추억 속에서
순수의 시절 = 44
그 세월 = 45
봄비 오는 날 = 47
별처럼 = 48
책 향기 마을 = 52
첫눈 = 53
홍시가 익어 갈 때면 = 55
어느 밀양한 봄날 = 56
그대가 떠난 후에 = 58
과일 장수 이 씨 = 60
일산시장 생어물전 김 씨 = 62
○○은행 앞 홀로 난전 = 64
능소화 = 68
그리움 = 70
달님 = 71
봄날은 간다 = 72
3부 춘추를 느끼며
겨울 고독 = 74
새봄은 오는데 = 76
꽃피운 너에게 = 78
봄비 = 79
입추 단상 = 81
삭바람도 시들어야 = 82
봄의 정한 = 83
새봄과 파랑새 = 86
봄 저무는 날 = 88
봄이와 하나 되어 = 89
처서 날 = 91
가을비 = 92
가을 저녁 = 94
만추의 저녁에 = 96
한겨울 지나가는 길에서 = 98
지금은 엄동설한 = 101
새해에는 = 104
신록예찬 = 108
산철쭉 = 110
망종 날 = 112
유월의 풍경 = 113
여름 일기 = 116
남은 가을 = 117
4부 나를 찾아서
귀결 = 120
반성 = 121
변심 = 122
변명 = 123
양양한 날들 = 126
허무와 고독 = 127
가을 강가에 서 보자 = 128
담쟁이의 연약한 촉수를 빌려서라도 = 130
나를 찾아서 = 132
나의 봄 = 136
해 바른 날 = 137
낙산사에서 = 139
가을 그리고 나는 = 140
살다가 = 142
산 넘어가듯 그렇게 가리 = 144
얼굴 다듬기 = 145
나란 사람 = 147
지금 바로 여기에서 = 148
국밥집 하나 열겠소 = 149
설국에서 = 152
구월을 붙잡고 = 154
이 가을에는 물러서고 싶습니다 = 155
난 사월을 몰라 = 157
올봄 = 158
희망 = 159

펼쳐보기

초록내용/해제내용

[초록]

“나는 한겨울을 홀로 가야 한다네”

사물에 대한 따뜻한 시선은 시 곳곳에 녹아 있다. 별에, 홍시에, 행신역에. 저자의 눈길이 닿는 것(혹은 곳)이라면 무엇이든 시가 된다. 저자는 풍경을 관찰한다. 아니, 풍경 속 사람을 관찰한다고 보는 것이 맞겠다. 사람과 사물이 어울리는 풍경 속에 저자의 시가 부유한다. 계절의 흐름은 곧 시간의 흐름이요, 저자가 살아온 삶의 풍경이다. 이 시집을 열고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 보자. 그 어디쯤에서 저자의 마음이 툭, 하고 걸릴 것이다.

별에 눈을 두는 방식이 점점 닮아갑니다.

펼쳐보기

관련 분야 최신자료

관련 분야 인기대출자료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