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메인메뉴 국립장애인도서관홈페이지 바로가기

닫기

보존용자료이용 안내

닫기

책표지

검색히스토리

닫기

검색히스토리

* 보유한도 건수는 10건입니다.
검색히스토리 목록
자료구분 검색질의어 검색건수
     

상세검색

상세검색 닫기
자료구분 선택
단행자료
연속자료
멀티미디어자료
장애인자료
웹정보자료
선택된 자료구분
  • 자료구분 선택
도서 상세 검색
도서 상세 검색
분류기호 참조
청구기호 검색
한국대학명
코드명
대학명 참조
한국정부기관명
코드명
정부기관명 참조
도서 상세 검색
발행년도 년 부터
소장기관 검색
판종유형/판종
내용형식
KDC 주제
주제명을 이용한 검색

주제명을 통해 자료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1. 주제를 입력하세요

주제명찾기
주제어 찾기

이용안내

검색방식 안내.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후방일치: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부분일치: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① 검색방식
    •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 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 부분일치- 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② 주제 입력란에 검색어를 입력하시고 [주제어 찾기]버튼을 클릭합니다.

2. 주제어를 선택하세요

목록

3. 주제어를 모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선택된 주제명

[검색결과: 0건] 주제명을 선택하세요

전자저널 텍스트 학술논문 kor

현대 에피스테메로서의 징후 패러다임과 복제기술 매체: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의 ‘흔적’ 이론을 중심으로

책표지 크게보기
표제/저자사항
현대 에피스테메로서의 징후 패러다임과 복제기술 매체: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의 ‘흔적’ 이론을 중심으로
고지현
발행사항
대구 : 한국사회와철학연구회, 2017
형태사항
전자자료(Application)PDF28 p.
주기사항
간행빈도 불명
한국연구재단 제공 KCI 등재(후보)학술지임
수록자료: 사회와 철학 제33집 p. 53-80 ISSN 1738-6519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300.105
주제명
사회 철학[社會哲學]   
자료이용안내
국립중앙도서관내(디지털열람실 예약 후 이용)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초록내용/해제내용

[초록]

이 연구는 흔적의 역사적․문화적․사회적 현상에 대한 발터 벤야민의 관심과 철학적 성찰을 현대 에피스테메 발전의 국면 속에서 파악하며, 그 재구성을 위해 카를로 진즈부르크가 인문학의 고고학적 연구에서 이른바 ‘징후 패러다임’이라 부른 에피스테메 모델에 주목하고 있다. 흔적에 대한 벤야민의 관심은 단순한 지적 호기심이나 사유 모티브로만 머문 것이 아니라, 비록 완성은 보지 못했을지언정 명백하게 이론 형성을 목표로 삼았다는 점에서 고찰의 가치를 지닌다. 벤야민의 시각에서 특징적인 것은 사진과 영화라는 새로운 복제기술을 인간의 지각방식에 근본적인 변화를 초래한 매체로 규정하면서 그 시대적 등장을 에피스테메 변혁의 결정적인 계기로 파악한다는 사실이다.
진즈부르크의 징후 패러다임은 홈즈의 정황증거, 모렐리의 그림 디테일, 프로이트의 증후군으로 나누어 고찰될 수 있다. 벤야민은 자신의 사진론에서 잔더의 외관학과 아제의 범행현장 확보 그리고 블로스펠트의 사진 확대술 속에서 포착된 시각적 무의식의 미시세계를 다루고 있는데, 이는 각각 에피스테메 모델상 모렐리의 감정법, 정황증거, 정신분석학 방법에 조응하는 것이다. 하지만 진즈부르크는 3가지 유형의 징후 패러다임을 모델 하나에 통일적으로 수렴시키고 있는 반면, 잔더와 아제 또 블로스펠트에 대한 벤야민의 성찰은 그의 철학적 인식론이 디테일이라는 사유 모티브에서 시발점을 갖는다는 점에서는 공통되지만, 이들의 역사적 궤적들은 사회사적․문화사적․과학사적 갈등과 분화를 내포하고 있다.

펼쳐보기

초록내용/해제내용

[초록]

This study examined Walter Benjamin's interest in and philosophical reflection on historical, cultural, and social phenomena of the trace from the standpoint of the development of modern episteme and focused on the episteme model which Carlo Ginzburg called ‘symptom paradigm’ in archaeological studies on humanities for its reconstruction.
Benjamin's interest in the trace did not arise merely from intellectual curiosity or motive of reason, but would be worthy of consideration as it aimed to form the theory explicitly, although he had not seen its perfection. Benjamin’s viewpoint was characterized by the fact that he identified the new replication technology called photography and film as medium that caused fundamental change in human perception and that he recognized the emergence of the era as decisive moment for episteme transformation.
Ginzburg’s symptom paradigm can be considered based on Holmes’ circumstantial evidence, Morelli’s painting details, and Freud’s symptom. Benjamin deals with Sander’s physiognomy, Atgé́t’s crime scene obtainment, and microscopic world of visual unconsciousness captured in Blossfeldt’s photographic enlargement in his own photography theory. Each corresponds to episteme model, Morelli’s emotional technique, circumstantial evidence, and psychoanalytical method. Ginzburg integrated the 3 types of symptom paradigms into unit model while Benjamin’s reflection on Sander, Atgé́t, and Blossfeldt showed the commonness that his philosophical epistemology originated from details, the motive of reason, and their historical trajectories implied social historic, cultural historic, and scientific historic conflicts and differentiation.

펼쳐보기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