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메인메뉴 국립장애인도서관홈페이지 바로가기

보도자료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자주 대출한 과학도서는?

  • 작성부서 : 국제교류홍보팀 등록일 : 2018.04.10 조회 : 2303
  •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자주 대출한 과학도서는?

    - 빅데이터로 본 과학도서 대출 동향-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오늘 9일 월요일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자주 대출한 논픽션 과학 분야 도서가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라고 밝혔다. 이는 4월 과학의 달을 맞이하여 진행된 빅데이터 분석으로, ‘도서관 정보나루’를 통해 지난 3년간 (2015년 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전국 660여개 공공도서관의 대출데이터 약 2억 건을 분석한 결과이다.
     
    2억 건의 도서관 대출데이터 분석 결과, 논픽션 과학 도서 1위는 『이기적 유전자』
     가장 많이 대출한 논픽션 과학 책은 ▲진화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 ▲상상력을 자극하는 지식논픽션 정재승의 『과학콘서트』, ▲인류문명사와 미래에 대한 베스트셀러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로 각각 대출 건수 2만 건을 넘어 1위부터 3위까지를 차지했다. 이어 ▲기상천외한 질문에 대한 흥미로운 과학적 답변을 모은 랜들 먼로의 『위험한 과학책』과 ▲칼 세이건의 교양과학의 고전 『코스모스』가 각각 1만 건을 넘어 4위와 5위에 올랐다. 또한, 최근 사회적인 관심거리로 떠오른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을 타고 『제4차 산업혁명』과 『로봇시대, 인간의 일』도 상위권으로 부상했다.
     
    인기 높은 국내 저자는 정재승, 이은희 등, 수학 관련 책이 가장 인기
     상위 200위 서적을 저자별로 보면, 국내 저자로는 이은희(6종), 정재승(5종), 박경미(5종)의 책이, 외국 저자로는 래리 고닉(4종), 사마키 다케오(4종), 리처드 도킨스(3종), 리처드 파인만(3종), 스티븐 호킹(3종) 등이 집필한 서적이 대출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주제별로 보면 수학(23%), 교양(20%), 생명과학(14%)의 순으로 대출량이 많았다.
     
    과학소설에선 여전히 영미권 소설이 강세, 한국 작가 약진
     한편 과학소설(SF) 분야를 보면, SF 3대 거장인 아이작 아시모프, 로버트 하인라인, 아서 C. 클라크를 비롯한 영미권 작가 소설이 전체의 66.6%를 차지하여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한국 작가가 쓴 책도 전체의 20%를 차지했다.
     
     과학소설 시리즈물에서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제3인류』, 아이작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 다나카 요시키의 『은하영웅전설』, 더글러스 애덤스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존 스칼지의 『노인의 전쟁』 등이 많이 대출되었으며, 단권에서는 앤디 위어의 『마션』,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 히가시노 게이고의 『무지개를 연주하는 소년』,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잠』,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 등이 인기가 많았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결과의 가장 큰 성과는 과학 분야 베스트셀러 중 국내 저자가 저술한 책이 많다는 점이다. 앞으로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찾아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논픽션 과학 분야 인기 대출도서 목록 1부.


     noname01.jpg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디지털기획과 조설희 사무관(☎ 02-590-0561),노은희 주무관(☎ 02-590-6230)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말풍선 최근게시물
    • 등록된 데이터가 없습니다.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